식단과 약으로 해봐요 담석증 치료

 소화기 질환은 , 섭취하는 음식의 종류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섭취한 음식을 분해하여 필요한 영양분을 흡수하는 소화과정을 담당하는 곳이 소화기관이기 때문에 당연히 영향을 받습니다.

담석증도 마찬가지입니다.간세포에서 생성된 황갈색 담즙을 약 10배로 농축하여 일시적으로 저장해 두거나 지방질을 섭취할 때 분비하여 소화흡수에 도움을 주는 것이 소화기관의 하나인 담낭의 일입니다.고로 담낭에 결석이 생기는 질환인 담석증을 치료할 때도 식단을 관리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것입니다.

쓸개에 생긴 돌담석증

담석증 치료: 식단관리법 담 담석증 환자가 지켜야 할 식단은 저지방(low-fat), 저칼로리(low-calorie) 식이식사(food)입니다.간단하게 말하면, 지방이 적고 칼로리가 낮은 음식을 중심으로 식사를 하는 것입니다만. 지방질(lipid)은 피하에 저장되며 3대 영양소 중 칼로리를 가장 냅니다. 지방이 많은 음식일수록 칼로리도 높기 때문에 담석증 환자가 가장 피해야 할 음식은 기름진 음식이 됩니다. 예를 들어 동물성 지방이 풍부한 재료-계란, 우유, 마요네즈, 육류, 어류 등-이 있지요.

고지방 우유와 마요네즈, 버터, 마가린 등은 동물성 지방이 많은데요. 육류나 어류 중에는 기름진 부분이 있어 섭취 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방이 적은 살코기를 중심으로 지방이 많은 내장은 피하는 것이 담석증 환자에 맞는 식단입니다.”고콜레스테롤 : 생선알, 생선내장, 오징어, 장어, 새우 등 고지방 식재료

담석증 식단 : 저지방식, 저칼로리식

단, 지질이 적은 부위에서도 기름을 사용하여 볶거나 튀기거나 한 조리를 한 음식이라면 피해야 합니다.유지성 식품이나 기름을 사용한 요리 또한 고지방 음식이므로 담석에는 좋지 않지요. 따라서 재료뿐만 아니라 조리 방법에도 신경을 써야 할 것 같은데요. 튀기거나 볶는 것보다 삶거나 찌는 방법을 택한다면 기름진 육류와 생선류도 큰 제한 없이 섭취할 수 있습니다.

콜레스테롤보다 단백질을 중심으로 불포화 지방산 비율이 높은 음식을 중심으로 한 음식이 추천되는 식입니다.단백질로 이루어진 음식으로는 두부를 들자면, 불포화지방산 함유량이 풍부한 음식으로 고등어, 명태, 콩, 팥, 호두, 아몬드 등이 있습니다. 단, 아무리 좋아도 한꺼번에 과다 복용, 과식 및 폭식을 하지 않도록 합니다. 정량의 식사를 제 시간에 규칙적으로 취하는 것이 담석증 치료에서 추천하는 식습관이에요.

정량적으로 저지방, 저칼로리 식사

담담석증 식단관리를 먼저, 치료는 아프면 시작?물론 담석증이 담낭이라는 소화 기관에 생긴 질병이므로 식사 관리가 필요합니다만, 직접적인 영향이 있는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치료에 있어서 식이 요법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견해도 있습니다만. 담석증이 있는 분, 자주 발생하여 증상이 재발한 분은 공통적으로 ‘담석이 생기기 쉬운 조건을 갖추고 있는 상태’입니다.

복통

이 때의 조건으로는 , 40~50세의 중년, 비만, 횟수가 많은 것이 있습니다.이들 4F로 비만은 고지방식 고칼로리 식품에서 발생합니다.따라서 직접적이지는 않지만 담석증의 발생과 진행에 식습관이 간접적으로라도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만. 이것은 식이 관리가 담석증의 치료를 할 때 일부분이라도 도움이 된다는 것입니다.

간 아래에 위치한 담낭

고로식 관리는 담석증이 있다면 재발해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면 치료와 병행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만.식단관리를 하면서 비만이나 과체중의 경우는 체중을 줄이기 위한 운동도 동시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러한 식단 관리는 현실적으로 담석증으로 불쾌감을 느끼지 않는 분들에게 권장됩니다.증상이 거의 없는 무증상에 가까운 담석증에는 특별한 치료가 없네요. 한마디로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관리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담석증으로 소화 불량이나 통증이 생기면 내과적 또는 외과적 치료가 권장되는 것이 담석증 치료의 현상입니다.

그럼 담석증으로 아프고 불쾌한 곳이 없으면 정말 치료를 하지 않아도 괜찮은 상태인가요?이때 한방에서는 No라고 말해요.

오심과 구토

담석증 치료:약물처방 담석증이 발병했다는 것은 어딘가 문제가 있다는 뜻입니다.콜레스테롤과 빌리루빈의 대사에 이상이 있거나, 담도에 염증이 생기거나, 담낭 수축 운동 이상으로 담즙이 울적하거나, 담즙 성분이 바뀌는 등의 문제네요. 이들은 담낭의 기능적 이상을 시사하고 있지만, 간의 담즙 생성에도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을 나타냅니다. 즉, 담석증은 담낭 뿐만 아니라 간의 기능 이상도 될 수 있는 질환입니다. 결론적으로 간세포에서 만들어진 담즙이 원활하게 분비되지 않거나 담즙을 구성하는 성분의 비율이 바뀌어 담낭이나 담관 내에 응결되어 침착된 돌처럼 굳어진 것이 담석입니다.

담석증이 보내는 신호

고로 담석증에 걸린 분의 담즙은 정상인의 담즙과 다르다는 것, 구성되어 있는 성분의 비율이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담즙을 구성하는 성분 중 빌리루빈이라는 담즙 색소의 비율이 증가하면 색소성 담석이 만들어집니다. 반면 콜레스테롤 성분이 증가하게 되면 콜레스테롤성 담석증이 발생을 하게 되는데요. 서구화된 식습관에 의해 식사가 크게 변화하여 현재는 색소성보다 콜레스테롤 담석이 많이 발견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고지방 식이 담석증과 전혀 무관하다고는 말할 수 없습니다만.식이만의 관리로 뒤틀린 담즙의 상태를 고치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담즙이 적절한 구성 비율을 유지하여 생성되어야 담즙도 담즙으로 인해 발생하는 담석증도 관리할 수 있습니다.

담즙 상태를 개선하는

이에 한방에서는 탁혈 개선 처방을 내려 간에서의 담즙 생성을 개선해 줍니다.간의 해독 기능은 탁해진 혈액을 깨끗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되지만 그 과정에서 걸러진 잉여물질은 간에 남아서는 안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간세포에서 담즙이 생성될 때 담즙이 나오고 담즙을 이룬 성분의 비율에는 변화가 오게 됩니다. 그렇게 과도한 물질은 담낭에 쌓여 결정성 구조물인 담석증이 되므로 담즙이 좋지 않으면 크기와 개수는 점점 커지고 커질 것입니다. 크기가 커지고 개수가 많아질수록 담낭은 기능을 상실하며, 담즙과 함께 흐르던 담석은 빠져 나갈 수 없게 됩니다. 이것은 소화불량이나 통증이 유발될 가능성을 크게 합니다.

즉, 초반에 크기와 개수가 적고, 별다른 불편을 느끼지 않았다고 해서 안심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담즙이 개선되지 않으면 물질의 침착이 계속되어 크기와 개수가 커질 것이고, 소화 불량이나 복통도 곧 찾아오니까요.

그래서 혈액의 질을 개선하는 치료로 담즙의 상태를 올바르게 정상화에 접근할 수 있도록 되돌리지 않으면 안 됩니다.담즙이 건강한 구성 성분을 갖추면 담석증이 관리되기 때문에 불쾌 증상도 자연스럽게 낫습니다. 이러한 한방의 담석증 치료는 현재 환자에게 필요한 진정제(괄약근산통조절제), (), (오심과 구토조절), 비타민K투여(황달) 등을 고려하여 처방되므로 안정적인 병증관리에 도움이 됩니다.

02. 552. 0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