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 목감기 병성콧바람 림프샘염+편도선염

 구수는 정말 있는지도 몰라2021년 되자마자 질염에 걸려서 고민.. 저번에는 어금니가 깨져서 이가 드러나서 치과의사에서 30만원이 깨져서..(이가 혼자 산산조각 날 수는 없고..) 밥 먹다가 어금니가 깨지면..왠지 딱딱한게 깨져서..뭐라고 한 것 같은데… 그런 게 전혀 없는데 어느 날 갑자기 잇몸이 붓고 이상하고 이상한 느낌이 들 정도로 음식이 잘 찼다. 그래서 한 2주 정도 치실에서 연명하다가 치과에 갔더니 어금니가 깨졌어.(웃음)

이번에는 또 목이 아픈 것이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주 금요일부터였는지도 모른다.왠지 목이 따끔따끔해. 미세먼지 때문에 그런가~ 이러면서 지나갔어.

그리고 토요일

누가 뭐래도 이건 아픔이야! 하는 스릴이 턱 바로 밑 목에서 느껴지기 시작했다. 고개를 왼쪽으로 돌리자 끈을 타이트하게 당긴 것 같았고 손가락으로 그 부분을 만지자 안에서 작은 곤봉이 만져져 조금만 눌러도 전기가 들어오는 것 같았다. 기운도 없었다.결정적으로 남이 보기에도 부어있는지 내가 보기엔 오른쪽 턱 아래가 부어있다고 했다. 임파선염을 앓은 경험이 있는 나는 곧바로 약국에 갔다. 내 증상을 들은 약사가 복용법과 함께 약을 주었다.

염증 치료제와 진통제였다. 먹으니 좀 나아졌지만 치료가 된다기보다는 조금 완화해주는 느낌이었다.

토요일 지나고 일요일

갑자기 안쪽 목까지 부어올라 침을 삼키기만 해도 목이 아프고 아프고 목이 뜨거워졌다. 열이 지속됐다면 위험할 줄 알았을 텐데도 열이 목 언저리에 집중돼 있고 온 몸의 열은 주로 낮과 밤에 오르락내리락 탭댄스를 췄다. 그리고 기침도 없고 목이 붓고 임파선도 붓고 콧물이 훨씬 나중엔 목이 점점 붓는 느낌에 힘도 없고 코로나인지 아닌지 애매했다.

왜 맨날 병원 안 여는 일요일마다 아픈지…=ㅅ=

일단 약속을 취소하고 집에서 격리해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다.낮에는 좀 나아졌지만 낮에 견디느라 피곤했던지 밤에 열이 올랐다. 몸이 후끈후끈했다. 집에 체온계가 없어서 정확히 몇 도나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고열은 아니었다. 고열이면 으아아악 죽는 느낌이라서…열이 조금 올라서 오한이 나기 시작했고, 너무 목이 아팠다. 수분을 잘 보충해 달라고 해서 물을 마셨는데, 물만 마셔도 몹시 부어 있는 목의 존재감이 여실히 느껴졌다. 가끔 목이 꽉 조이는 느낌이 들었다.한기 때문에 전기장판 온도를 높여 잤지만 새벽에 내 체온+장판 때문에 너무 더워서 깼다.

그렇게 일요일을 버텨 월요일 오전 인근 이비인후과에 전화를 걸었다.지금은 열이 나지 않지만 밤에 열이 났다. 그때 체온은 모르겠어 후끈후끈했다. 기침은 없다. 임파선염 같다. 대충 설명했더니 일단 약 처방이 될 것 같다며 내원하라고 했다.

달려온 병원에서 잰 체온은 정상. 그러나 내 목은 여전히 팽팽하고 힘이 없는 상태.

시국이 시국인지라 의사에게는 마스크를 쓴 채 증세만 말하게 했다. 목이 아픈 것은 편도선염이나 목감기인 것 같다며 일단 사흘치 약을 지어줄 테니 지켜보자고 했다.

항생제+해열진통제+염증치료제+콧물약+제산제+비염약 등 총 6알이 처방됐다.

이거 하루만 마셔도 괜찮아지지 않는다면 바로 코로나 검사를 받으러 가려고 했는데,

의사의 진단이 맞았는지 1포만 먹어도 목의 붓기가 가라앉고 오한도 사라졌다. 2포를 먹은 저녁식사는 몸이 가벼웠다. 약 먹은 지 이틀째인 오늘은 목이 마치 노래방에서 열심히 노래를 틀어서 약간 부은 느낌 콕콕 쑤시던 임파선도 많이 잠잠해졌다. 역시 항생제 이즈 굿 대신 항생제는 중간에 마음대로 끊으면 안 되기 때문에 아침 저녁 다 굶어야 돼 아침 안 먹는데 ㅠㅠ

약으로 떨어지는 병이라 다행이다.

환절기는 절대 안 지나간다, 내 몸이 뚱뚱해 제발 제대로… 이번 달은 엥겔 지수보다 병원비 지수가 더 비싼 것 같아 정말… 아…